힘이 들다가도 힘이 나는 작은 다독임

페이지 정보

작성자센터장 댓글 0건 조회 71회 작성일 22-09-03 02:30

본문

아프고 어려운 어르신들의 모습과 가족을 보면서 지내다 보면
어느 순간 힘에 겹기도 같이 지치기도 한다.
박봉에도 무슨 영화를 보기 위함도 아닌 것이 이 일이다.
직업으로서만 하려 한다면 난 감히 요양센터의 일을 하지 말라 하고 싶다.
긍휼의 마음과 넓은 마음이 없이 이 일을 한다는 것은 나를 해치고 대상자를 바로 돌보지 못하는 일이다.

지치지만 그럼에도
이런 작은 표현에 다시금 일어선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